‘교체 거부’ 케파 감싼 사리 감독, “오해가 있었다. 그가 옳았다”

ⓒ 첼시 공식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니어스 | 전영민 인턴기자]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사리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한 골키퍼 케파가 화제다.

첼시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2018-2019 카라바오컵 결승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패배했다.

논란이 된 장면은 연장 후반 발생했다. 케파의 다리 근육 통증 호소 사인을 확인한 사리 감독이 카바예로 골키퍼의 투입을 준비했지만 케파가 자신의 교체 아웃을 거부한 것. 분노한 사리 감독은 케파에게 지시를 따를 것을 요구했지만 결국 케파의 고집을 꺾진 못했다.

경기 후 논란이 커지자 케파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해명했다. 케파는 첼시 공식 홈페이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는 내 몸상태가 괜찮다고 말하려 했던 것뿐이다. 그 상황은 오해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외부에서 볼 때 분명 좋은 그림이 아니었다는 것은 안다. 하지만 사리 감독과 이야기를 나눴고 그저 모든 것이 오해였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케파의 해명에도 논란은 잦아들지 않는 듯한 모습이다. 첼시의 레전드 공격수 크리스 서튼은 영국 BBC 라디오에 출연해 “그가 다시는 첼시에서 뛸 수 없게 해야 한다. 정말 역겨운 행동이었다”며 그를 비난했다.

그러나 케파의 교체 거부에 큰 분노를 표출했던 사리 감독은 오히려 케파를 감싸는 모습을 보였다. 사리 감독은 경기 후 첼시 공식 홈페이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케파에게 경련이 온 줄 알았기 때문에 그를 카바예로와 교체하려 했었다. 왜냐하면 나는 골키퍼가 그런 컨디션으로 승부차기에 나서는 것을 원치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사리 감독은 “하지만 3~4분 후에 의료진이 나에게 와서 이야기를 해준 후 케파의 상황이 그런 것이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나는 의료진이 나에게 오기까지 3~4분의 시간 동안 카바예로를 피치 위에 올리고 싶었고, 케파는 자신이 승부차기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던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큰 오해였다”고 밝혔다.

사리 감독은 다시 한번 상황을 설명했다. “케파의 행동 자체는 틀렸지만 그가 맞았다. 나는 의료진이 벤치에 와서 이야기해주기 전까지는 상황을 몰랐고 정말 화가 난 상태였다. 그렇지만 우리 둘 사이에 오해가 있으면 미디어와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케파와 대화를 나누고 싶다. 케파에게 이런 상황을 설명해줄 것이다. 그러나 그 외 다른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ZPQ1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