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번리’ 포체티노가 말한 토트넘의 패인은? “패인을 내부에서 찾아야”

ⓒ 토트넘 홋스퍼 FC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부상에서 복귀한 ‘주포’ 해리 케인이 복귀골을 터뜨리며 활약했지만 번리의 끈질김을 막지 못한 토트넘 홋스퍼가 리그 5연승에 실패하고 말았다.

토트넘은 지난 23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2018/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에서 번리에 1-2로 역전패했다.

이날 토트넘은 번리의 밀집수비에 고전하며 이렇다 할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손흥민과 함께 선발 출전한 케인이 후반 20분 동점골을 기록하면서 토트넘을 패배의 위기에서 구해내는가 했지만 후반 막판 번리의 반스에게 역전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뼈아픈 패배를 당한 토트넘은 여전히 3위에 머물며 선두권과 승점차를 좁히지 못했다. 만약 1-2위 맨체스터 시티와 리버풀이 승리를 추가한다면 승점 차는 8점이 된다. 사실상 우승 경쟁은 멀어지게 됐다.

한편,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번리전 패배를 두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역사를 만들기 위해서는 이런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만 하지만 번리가 강했다”면서 “우리는 내부에서 패배의 원인을 찾아봐야 한다. 우리는 승리할 자격이 없었다”고 언급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EDR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