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사리 감독, 무조건 맨시티 꺾어야 경질 피한다

ⓒ 첼시 공식 홈페이지 캡쳐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첼시를 이끌고 있는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의 자리가 바람 앞의 등불처럼 위태롭다. 반드시 맨체스터 시티를 꺾어야 한다.

첼시는 25일 오전 1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맨시티와 2018/19시즌 카라바오컵 결승전을 치른다.

더욱 간절한 쪽은 첼시다. 그 중에서도 사리 감독은 생존을 위해서 반드시 승리를 다짐하고 있을 것이다. 더구나 맨시티는 사리 감독에게 0-6 대패의 치욕을 안겨준 팀이다. 리그 6위를 달리고 있는 첼시는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진출권이 걸려 있는 카라바오컵에서 우승을 해야 한다.

사리 감독은 나폴리 돌풍을 이끈 이후 첼시로 팀을 옮겨 야심차게 시즌을 준비했지만 최근 들어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시즌 초기 자신이 자랑하는 전술 ‘사리볼’을 앞세워 무패를 달렸지만 현재 분위기는 최악이다.

카라바오컵을 들어 올리지 못한다면 사리 감독은 1년 만에 경질당하는 수모를 겪게 된다. 동시에 첼시는 올 시즌을 무관으로 끝낼 가능성이 높아진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4C0X6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