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레이, 소속팀에서 ‘중국산 발롱도르’ 수상…“덕분에 잘 지내고 있어”


ⓒ 에스파뇰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중국 축구의 ‘자존심’ 우레이가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물론 세계 축구계가 공인하는 것이 아닌 ‘2018 중국 올해의 선수상’이다. 다시 말해 ‘중국산 발롱도르’다.

에스파뇰은 21일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우레이가 ‘2018 중국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사실을 알렸다. 해당 홈페이지에는 우레이가 트로피를 받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우레이는 수상을 앞두고 중국 기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투표에서 총 639표를 얻어 압도적인 차이로 상을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레이는 “상하이의 모든 팬, 투표를 해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올해의 선수상은 에스파뇰에서 더 나은 활약을 펼치라는 격려인 것 같다. 덕분에 잘 지내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레이는 지난 시즌 중국 슈퍼리그에서 상하이 상강 소속으로 리그에서 27골을 터뜨리며 득점왕과 MVP를 수상했다. 또한 상하이 상강의 우승을 이끌었다. 이러한 활약을 바탕으로 우레이는 이달 초 에스파뇰로 이적했고 지난 주말 치러졌던 발렌시아전에서 선발 출전하며 화제를 모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ovu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