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는 패했지만 인상적이었던 페락FA의 매너 “GOOD LUCK”


ⓒ울산 현대 호랑이 공식 SNS

[스포츠니어스 | 전영민 인턴기자] 경기는 패했지만 페락FA(말레이시아)의 매너는 빛났다.

울산 현대 호랑이는 19일 19시 30분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 페락FA와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플레이오프에서 5-1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본선에 합류하게 된 울산은 상하이 상강(중국), 가와사키 프론탈레(일본), 시드니FC(호주)등과 H조에 속하게 됐다.

예상대로 양 팀 간의 격차는 컸다. 겨울 이적시장 폭풍 영입을 단행한 울산은 김보경, 믹스, 김인성을 필두로 시종일관 상대를 몰아붙였다. 반면 익숙지 않은 겨울 원정길에 나서게 된 페락은 저돌적인 울산 선수들의 모습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전반 23분 자책골과 후반 믹스 디스커루드의 멀티골 등으로 자멸한 페락은 1-5 대패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그러나 씁쓸할 수도 있었던 대패에도 페락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들은 프로로서의 품격을 잃지 않았다.

페락의 메흐메드 두라코비치 감독은 경기 후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충분히 좋은 경기를 했다. 울산이 너무 잘했을 뿐”이라며 울산의 경기력을 칭찬한 뒤 “우리에겐 이번 대회 출전만으로도 새로운 역사이고 큰 도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페락 선수들 역시 멋진 매너를 보였다. 경기 종료 후 페락 선수들은 원정팀 라커룸 화이트보드를 통해 “Thank you and Good Luck”이란 영문 메시지와 “행운을 빕니다”란 한글 문구를 남겼다.

경기 중에는 전쟁같은 승부를 벌이지만 운동장 밖에선 승자에게 진심 어린 축하를 보낸 페락의 품격이 돋보인 하루였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gRI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