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복귀한 케인 벨라스케즈, 은가누에게 26초 만에 허무한 패배 ‘충격’

UFC
ⓒ스포티비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이렇게 허무하게 끝날 줄이야.

18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토킹 스틱 리조트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온 ESPN 1에서 복귀전을 갖는 벨라스케즈는 UFC 헤비급 3위 ‘프레데터’ 프란시스 은가누와 격돌했다. 하지만 벨라스케즈는 1라운드에서 너무나 쉽게 쓰러졌다.

벨라스케즈는 2016년 7월 UFC 200를 치른 뒤 옥타곤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그 해 12월 경기가 예정돼 있었지만 등 부상으로 불발됐고 이후 둘째 아이 육아에 집중했다. 은퇴설로 흘러나왔다. 하지만 벨라스케즈는 “이 스포츠를 정말 사랑한다”는 말로 은퇴설을 잠재웠다. 그리고 2년 7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벨라스케즈 복귀전 상대는 만만치 않았다. 은가누는 UFC 데뷔 후 6연승을 달리며 헤비급 최고 신성으로 떠오른 파이터다. 최근 스티페 미오치치와 데릭 루이스에게 연속 판정패하며 기세가 꺾이는 듯했지만 직전 경기에서 커티스 블레이즈를 1라운드 TKO로 꺾으며 저력을 보였다.

하지만 경기는 너무나 싱겁게 끝났다. 경기가 시작 되자마자 은가누는 벨라스케즈를 강렬하게 몰아 붙였고 결국 링 위에 쓰러뜨렸다. 그리고 은가누는 벨라스케즈에게 맹렬한 펀치를 퍼부었고 결국 심판이 경기를 멈추면서 은가누의 승리를 선언했다. 너무나 허무한 메인 이벤트였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a7Rm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