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파뇰 우레이, 중국 반응은? “중국인 구단주 아니면 출전 못할 듯”

ⓒ 에스파뇰 공식홈페이지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에스파뇰의 우레이가 부진을 면치 못했다.

우레이의 에스파뇰은 18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 메스타야에서 발렌시아와 가진 2018-19 스페인 라리가 2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우레이는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지만 발렌시아의 이강인은 출전하지 못해 아시아인 두 선수 간의 자존심 싸움은 좌절됐다.

하지만 선발로 나온 우레이 역시 한계를 드러내고 말았다. 그는 3경기 연속 출전을 이어가며 중국팬들을 기대하게 했으나 이윽고 이 기대는 실망으로 돌아왔다. 그는 중요한 슈팅 기회에서 헛발질을 하며 중국팬들을 좌절하게 만들었고 후반 27분 알파 세메두와 교체됐다.

축구 통계 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우레이에게 경기 최저 평점인 6.1점을 부여했다.

이를 본 중국팬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중국 최대의 포털 ‘시나닷컴’에 글을 게재한 중국 축구 팬들은 “손흥민과 비교된다”, “중국 구단주가 아니라면 계속 출전할 수 있을까”, “민망하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BE6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