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시인의 사회’ 로빈 윌리엄스의 열연이 더욱 슬픈 이유

ⓒ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 스틸컷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990년 개봉한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는 피터 위어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로빈 윌리엄스, 로버트 숀 레오나드, 에단 호크, 조쉬 찰스, 딜란 커스먼 등이 출연했다. 국내에서도 개봉했고 당시 약 5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 영화는 1859년에 창립된 미국의 명문 웰튼 아카데미의 새학기 개강식에서부터 이야기를 시작한다. 이 학교 출신인 ‘존 키팅’ 선생(로빈 윌리엄스)은 새 영어 교사로 부임한다. 첫 시간부터 ‘키팅’ 선생은 “카르페 디엠”을 외치며 파격적인 수업방식으로 학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한다.

이후 학생들은 키팅 선생을 믿기 시작했다. ‘닐’(로버트 숀 레오나드)은 ‘키팅’ 선생을 ‘캡틴’이라 부르며 따르게 되고 ‘죽은 시인의 사회’라는 서클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된다. ‘닐’과 그의 친구들은 엄격한 학교 규율을 어기고 서클에 참여하면서 ‘키팅’ 선생을 통해 ‘참된 인생’이 무엇인지를 조금씩 느끼게 된다.

여기에서 ‘존 키팅’ 선생으로 등장하는 로빈 윌리엄스는 제자들을 비롯한 관객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안겨줬다. 그만큼 로빈 윌리엄스의 마지막이 더욱 슬픈 이유다. 그는 지난 2014년 8월 11일 파킨슨병으로 인한 우울증으로 자살, 생을 마감하고 말았다. 지금까지 감동을 안겨준 배우인 만큼 그의 마지막이 더욱 안타까울 따름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IFAr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