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스리그] 토트넘, 도르트문트 상대로 손흥민 믿는 이유 ’10경기 8골’

ⓒ 토트넘 홋스퍼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토트넘은 이번 도르트문트전에서 손흥민을 선발로 내세우며 손흥민의 골감각을 기대하고 있다. 토트넘이 이토록 손흥민을 믿는 이유는 그가 ‘양봉업자’라는 별명이 붙을만큼 도르트문트에 강하기 때문이다.

토트넘과 도르트문트는 14일 오전 5시(한국시간)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19 UEFA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서 맞붙을 예정이다.

토트넘과 도르트문트 모두 부상자가 대거 발생했다. 특히 토트넘은 ‘주포’ 해리 케인과 공격 2선에서 활기를 넣어줄 델레 알리가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한다. 토트넘으로서 손흥민은 쓸 수밖에 없는 자원이기도 하면서 가장 자신있게 내세울 수 있는 선수다.

특히 손흥민은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무서운 경기력을 보여줬다. 프로 무대 데뷔 후 ‘꿀벌 군단’이라는 별명이 있는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10경기에 나서 8골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앞서 HITC는 “손흥민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8골을 넣었다. 토트넘 소속으로는 4경기를 치르면서 3골을 넣었다”고 소개하며 “손흥민은 도르트문트전에서 가장 중요한 선수가 될 것”이라 전망했다.

영국 ‘메트로’도 손흥민의 도르트문트전 기록을 상세히 설명하면서 “해리 케인이 부상으로 이탈한 뒤 손흥민이 전진배치됐다. 새로운 역할에 잘 맞고 있다”고 기대감을 전했다.

‘양봉업자’로 주목받고 있는 손흥민은 “사실 잘 모르겠다. 도르트문트는 독일 최고의 팀이다. 그들과 경기하는 것은 나에게 특별한 일이다. 이런 큰 팀을 상대로 이기면 항상 대단하다. 하지만 과거는 중요하지 않다. 나는 다가오는 경기에 집중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5mak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