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스테이크, 그로서란트 존이 가성비 최강으로 불리는 이유

ⓒ tvN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그로서란트 존이 무슨 뜻일까?

지난 13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입 안의 사치, 한 점의 행복 ‘스테이크’ 맛집이 소개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권혁수와 에릭남, 박준우, 박하선, 신아영, 신동엽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트 내에 위치한 그로서란트 존에 대해 소개했다. 최근 새로운 식문화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는 그로서란트 존은 식사와 장보기가 동시에 가능한 곳이다. 스테이크 마니아인 권혁수는 신아영과 함께 마트를 방문해 그로서란트 존을 직접 체험했다.

신아영은 권혁수에게 “마트에서 안 사고 고기 구경만 한다는 소문이 많다”라고 농담을 건넸고 권혁수는 “눈 내린 것 같은 마블링을 보면 기분이 좋다”라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이어 직접 고기를 골랐고 요리사가 그 고기를 스테이크로 만들었다.

스테이크 먹방을 시작한 두 사람은 연신 감탄을 터뜨렸다. 지휘를 하는 등 기분이 좋아 보였다. 권혁수는 “육즙 물풍선이 터졌다”고 극찬했고, 신아영도 “스테이크 먹으려면 어디 차려입고 가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캐주얼하면서도 맛은 더 좋은 것 같다”고 만족해 했다.

그로서란트 존은 싱싱한 재료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고 직접 요리하는 것을 지켜보는 재미까지 있어 많은 사람들에게 최근 각광받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ZwJ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