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감독이 콩 푸엉의 인천 유나이티드 입단식에 참석한 이유는?

ⓒ 인천유나이티드

[스포츠니어스|이정원 인턴기자] 베트남 국가대표 출신 공격수 콩 푸엉이 K리그에 입성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14일 오전 홀리데이 인 인천 송도호텔에서 콩 푸엉의 입단식 및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콩 푸엉은 베트남의 2018 AFF 스즈키컵 우승과 2019 UAE 아시안컵 8강 진출을 이끈 베트남 간판 공격수다. 그는 작은 체격에도 빠른 스피드와 발굴의 실력으로 ‘베트남 메시’로 불렸다.

콩푸엉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주 훌륭한 구단인 인천에 입단하게 돼 정말 기쁘다. 그동안 열심히 했지만 앞으로 인천 선수로 최선을 다해 기대에 부응하겠다”며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더욱 강해지도록 노력해 승리에 기여할 것’이라며 입단 소감을 전했다.

이어 콩푸엉은 “K리그는 아시아에서 발전된 리그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의 K리그 진출은 베트남 축구 발전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내 조국의 축구 발전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며 “나는 득점도 중요하지만 동료들을 돕는 것 역시 중요하다. 최우선적으로 팀승리를 돕는 것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며 개인보다 팀을 우선시 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콩 푸엉의 입단식에는 베트남 국가대표팀 박항서 감독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복수 매체 인터뷰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은 “콩 푸엉은 베트남에서는 최고의 공격수이지만 한국에서는 증명을 받아야 한다. 콩 푸엉은 좁은 공간에서의 움직임이 좋고 득점력이 뛰어나다. 한국 축구 스타일에 적응하는 것이 문제지만 정신력이 강한 선수기에 극복하리라 생각한다”고 콩 푸엉의 대해 소개했다.

이어 박항서 감독은 콩 푸엉에 대해 조언의 한마디를 보탰다. “콩 푸엉은 목표가 뚜렷한 선수다. 개인 기량이나 골 결정력도 뛰어나다. 다만 용병이기 때문에 다른 이들과 경쟁해야 되기 때문에 노력은 해야 한다. 하지만 베트남 대표팀에서와 같은 경기력을 보여준다면 적응력에 문제는 없을 거다. 잘 적응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제자의 앞날에 축복을 전했다.

jungwon94070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tPq7B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