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현화, 맞는 브래지어 없을 정도 아찔한 볼륨감…화보 촬영 후 남긴 말은?

ⓒ 맥심 제공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곽현화가 많은 관심을 받으면서 과거 찍은 섹시 화보 또한 재조명되고 있다.

1981년생인 곽현화는 ‘MC 서바이벌’ 합격 이후 방송활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2004년 온게임넷 쿠노이치걸 선발대회에서 입상하면서 이름을 알린 후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 시험에 응시해 합격, 개그우먼의 삶을 살았다. 2010년 여름 ‘싸이코’라는 곡으로 가수로도 데뷔한 바 있다.

그는 특히 섹시한 몸매로도 많은 주목을 받았다. 과거 곽현화는 2013년 잡지 ‘맥심’과 화보 촬영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화보 촬영은 곽현화가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본 에디터에 의해 성사됐다고. 곽현화가 “소방관들과 섹시 화보를 찍겠다. 그리고 수익금을 모두 소방관 복지기금으로 기부하겠다”라고 하자 에디터가 “진짜 섹시 화보를 찍자”라고 제안한 것.

ⓒ 맥심 제공

당시에도 곽현화는 아찔한 몸매를 과시하며 화보 촬영에 임했다. 당시 잡지사 관계자에 따르면 “몸매가 워낙 글래머러스해 협찬받은 브래지어 중 맞는 것이 거의 없어 당황했다”라고 전했다.

곽현화는 인터뷰에서 “연관검색어에 ‘충격’, ‘가슴 노출’ 등과 같은 단어에 대해 신경 쓰이던 시절은 진작에 끝났다. 지금은 해탈했다”라고 말하면서 “천박한 게 나쁜 건가? 난 잘 모르겠다. 섹시함의 종류 중 하나일 뿐이다. 때론 거칠고 직접적인 표현이 더 섹시할 때가 많은 법이다. 섹시란 단어를 고급스러운 무언가로 포장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문제”라고 자신의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GXU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