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라는 제목은 사실상 스포? 연잉군과 숨겨진 뜻 알아보니


ⓒ SBS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드라마 ‘해치’는 왜 ‘해치’라고 지었을까?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SBS 드라마 ‘해치’에서는 연잉군 이금(정일우)이 천한 왕자로써 겪는 이야기가 전파를 타며 눈길을 끌었다.

연잉군 이금은 훗날 영조대왕으로 조선의 제 21대 왕에 오르게 된다. 1699년(숙종 25) 연잉군에 봉해졌으나 어머니의 출신이 미천했던 관계로 숙종 후궁이던 영빈 김씨의 양자노릇을 했다.

1721년 숙종이 세상을 떠나고 경종이 왕위에 올랐지만 건강이 좋지 않았던 데다가 아들이 없어 연잉군이 경종의 후계자로 선택받게 됐다. 즉위 후 붕당의 폐해를 해결하기 위해 탕평책을 시행하며 조선의 안정을 꾀했다. 또한 공론을 장악하며 왕권 강화를 도모했으며 군대와 토지 문제 해결을 위해 제도를 개혁하면서 백성들로부터 존경받는 왕이 됐다. 외아들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두어 죽게 만들기도 했다.

해치는 해태라고도 불리는 상상 속의 동물로 옳고 그름을 가릴 줄 알고 화재나 재앙을 물리친다고 알려져 있다. 드라마 ‘해치’는 천한 무수리의 몸에서 태어난 왕자 연잉군 이금(정일우)이 열정 가득한 과거 준비생 박문수(권율), 사헌부 열혈 다모 여지(고아라), 저잣거리의 떠오르는 왈패 달문과 함께 힘을 합쳐 대권을 쟁취하는 과정을 담았다.

이 셋은 향후 힘을 합쳐 왕권을 쟁취하고 오늘날 검찰 조직과도 같은 조선의 사헌부를 개혁해 시대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과정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옳고 그름을 바로잡으려는 세 명의 모습이 상상 속 동물 해치와도 비슷하기 때문에 드라마 제목에 ‘해치’가 붙은 것으로 보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5al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