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딸’ 최준희가 앓고 있는 루프스 병, 어떤 증상이 있기에

ⓒ 최준희 유튜브 캡쳐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故최진실의 딸 최준희 양이 루프스 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0일 최준희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을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님의 딸”이라고 소개하며 “최근 두 달 동안 루프스 병에 걸려 힘든 시간을 보냈다. 아무것도 아닌 것 같아도 막상 걸리게 되면 사람을 미쳐 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9일에 퇴원했다”고 밝혔다.

최준희는 루프스 병으로 인해 몸이 퉁퉁 부어 체중이 1~2주 만에 10kg이 증가해 제대로 걸어 다니기 힘들어 휠체어를 타고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루프스 병은 일반적으로 전신성 홍반성 루프스 혹은 전신성 홍반성 낭창으로 불리기도 한다. 희귀난치성 질환으로 알려진 루프스 병은 희귀난치병이자 자가 면역 질환이다. 피부 점막, 근 골격계, 신장, 뇌 신경 등에 증상이 나타나며 20대에서 30대 사이의 젊은 여성층에서 주로 발생한다.

한편, 최준희는 지난 2003년 故최진실과 야구선수 故조성민 사이에서 태어났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ciRz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