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차우찬 등 4명, 전지훈련 도중 카지노 출입으로 ‘논란’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스포츠니어스 |이정원 인턴기자] 호주 시드니에서 스프링캠프 중인 LG 트윈스 소속 선수 4명이 카지노에 출입해 논란이 일고 있다.

투수 차우찬, 심수창, 임찬규, 타자 오지환 등 4명이 지난 11일 시드니의 한 카지노에 출입한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이들은 휴식일에 저녁을 먹으러 나왔다가 카지노에 들린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에 LG 관계자는 “선수 4명이 휴식일에 저녁을 먹으러 잠시 쇼핑몰에 들렸다가 카지노에서 게임을 한 것은 맞다. 하지만 가장 많이 쓴 선수가 약 500호주달러(40만원)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구단 차원에서 엄중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사실을 안 KBO 관계자 역시 “카지노는 불법 도박 장소다. 그 곳에 간 것 자체로도 문제가 있다”며 “언론에 보도되기 전에 LG로부터 보고는 받았다. 일단 징계는 피할 수 없을 것이다. 금액과 상습 여부 등을 따져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물론 선수들이 외환관리법을 위반(미화 1만 달러 초과 수준)한 것은 아니지만 공인인 야구 선수가 휴식일에 카지노를 방문한 것 자체가 문제가 된다. 또한 역할과 책임, 도덕성과 관련해선 질책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py0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