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아내 이송정, 남편이 미드필더라고 철썩 같이 믿었던 이유는?

ⓒ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이승엽과 이송정의 러브 스토리가 연일 화제다.

이승엽과 이송정 부부의 러브 스토리는 과거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밝혀졌다. 이승엽은 “처음 만났을 때는 내가 25살, 아내는 고등학생이었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이송정이 이른 나이에 이승엽과 만나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이송정은 “고등학교 3학년 때 처음 만났다. 디자이너 앙드레김 패션쇼에서 였던 걸로 기억한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이승엽은 “내가 먼저 지인을 통해서 아내의 번호를 알아냈는데 알고보니 고등학생이라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이송정은 “당시 많이 어렸고 철이 없었다. 많이 좋아하기도 했다. 그래서 더 용감했던 거 같다”고 21살에 결혼한 이유를 밝혔다.

한편 이송정은 당시 이승엽이 야구 선수인 것에 크게 흥미를 가지진 않았다. 야구에 큰 관심이 없었던 탓이다. 이송정은 “야구 선수인 줄은 알았다. 그런데 야구에 대해 잘 몰랐다. 당시 남편이 ‘내 포지션은 미드필더’라며 장난을 쳤는데 나는 정말 그런 줄 알고 있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jcqE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