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평양과 함께 손잡고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 나선다

ⓒ서울시 제공


[스포츠니어스|안소윤 인턴기자] 서울특별시가 평양과 함께 2032년 하계 올림픽 국내 유치 후보도시로 선정됐다.

11일 오후, 대한체육회는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실시한 ‘2019년도 대한체육회 정기대의원총회’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 후보도시로 서울시를 선정했다. 서울시는 대한체육회 산하 올림픽 종목 단체 대의원 중 49명 가운데 총 34표를 얻으며 15표를 획득한 부산보다 앞섰다.

이에 따라 서울은 15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북측 평양과 함께 하계올림픽 공동 유치 의향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만일 서울·평양이 공동개최가 성사된다면 올림픽 사상 첫 공동개최다. 서울시는 1988년 대회 이후 44년 만에 두 번째 대회를 유치하게 된다.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이 선정됐지만 서울만의 행사가 아니고 대한민국의 전체 행사라고 생각한다. 후보 경합지였던 부산시와도 함께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발표 때도 말했던 것처럼 온 힘을 기울여서 평화의 체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대한민국의 한반도 명운을 건 행사이기에 한치도 빈틈없이 노력을 기울여 2032년 하계 올림픽을 서울-평양 올림픽으로 성사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한국과 북한은 지난해 2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동계올림픽에서 일부 종목 단일팀을 운영하고 개·폐회식 선수단 공동 입장을 성사시켰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해 9월 남북정상회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올림픽 공동 유치를 명시하며 2032년 공동개최 유치 도전을 선언했다.

한편 최종경합에서 아쉽게 고배를 마신 부산시 오거돈 시장은 서울시에 축하 메시지를 건네며 “올림픽은 평화의 행사가 돼야 하고, 공동 유치의 정신은 그대로 이뤄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서울이 중심이 돼 북측과 함께 할 올림픽을 기대하며 부산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95thdb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8k4VV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