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박항서 한국과의 맞대결 무산되나? 3월 친선전 연기 요청

박항서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박항서 감독의 베트남 축구 대표팀과 한국 축구 대표팀간의 친선전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본래 두 팀은 오는 3월 26일 친선전을 통해 맞대결을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아세안축구연맹(AFF)이 한국-베트남 평가전 일정을 추후 A매치 데이로 옮겨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지난 8일 동아시아축구연맹(EAFF)에 보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따라 친선전 일정 조율에 들어갔다는 후문이다.

베트남과 한국은 2018 AFF 스즈키컵 우승팀과 2017 EAFF 챔피언십 우승팀이 맞붙는 일종의 슈퍼컵 개념의 이벤트였다. 3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2019 AFF-EAFF 챔피언스 트로피’를 열기로 한 것이다. 하지만 박항서 감독이 베트남 U23 대표팀 사령탑도 겸임하는 마당에 오는 3월 22일~26일 예정된 2020 AFC U23 챔피언십 일정과 베트남-한국 친선전 일정이 겹치고 말았다. 이에 베트남축구협회는 AFF에 친선전 연기 요청을 했다.

베트남은 한국과 6월에 친선전을 가지자는 입장이지만 6월은 한국도 다른 친선전 일정을 잡아두고 있어 미루기가 어려운 실정이다. 결국 베트남과 한국의 친선전은 연기에 앞서 무산될 가능성이 현저히 높아진 상황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ctlZ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