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솔샤르 임시감독 “PSG는 모든 것 갖춘 팀”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포츠니어스 | 전영민 인턴기자] 11경기 무패행진을 달리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파리 생제르맹(PSG)과 만난다.

맨유는 13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PSG와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치른다.

결전을 앞둔 두 팀의 분위기는 대조적이다. 맨유는 솔샤르 감독 부임 후 11경기 10승 1무의 상승세를 타고 있다. 반면 PSG는 ‘에이스’ 네이마르가 중족골 부상으로 쓰러졌고 골잡이 에딘손 카바니 역시 엉덩이 부상으로 경기 출전이 불가능하다.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임시감독은 경기를 앞두고 상대인 PSG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맨유 공식 채널인 ‘MUTV’를 통해  “PSG는 모든 것을 갖춘 팀이다. 특히 킬리안 음바페는 엄청난 속도를 가졌고 누구도 그처럼 번뜩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적장 토마스 투헬 감독에 대해선 “전술적으로 아주 훌륭하며 다양한 포메이션을 구사할 수 있다”라고 언급했다.

반면 PSG의 투헬 감독은 부상자들로 걱정이 깊은 모습이었다. 그는 경기 전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했지만 팀의 정체성은 바뀌지 않는다. 우리는 기회를 창조하고 공격을 하는데 익숙하다. 그러나 두 명의 키플레이어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henry412@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OcIX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