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영석-정유미’ 불륜설 만들어낸 작가 “일이 커질 줄 몰라” 당혹

ⓒ매니지먼트 숲 제공



[스포츠니어스|안소윤 인턴기자] 나영석PD와 정유미에 대한 염문설을 만들어 유포한 이들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12일 정유미 소속사 측은 염문설을 유포한 이들이 잡혔다는 소식에 대해 “어떠한 선처도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나영석과 정유미의 불륜설은 지난 10월 프리랜서 작가들로부터 시작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두 사람이 불륜관계라는 허위사실을 작성한 3명과 이를 온라인 상에 게시한 6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했으며 관련 기사에 욕설이 담긴 댓글을 단 1명도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방송가에서 떠도는 허위소문을 활자화 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으나 소문을 지인에게 전했을 뿐인데 일이 커질 줄 몰랐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했다.

작성자가 불분명하고 사실관계가 애매모호한 지라시임에도 불구하고 마음만 먹으면 추적을 통해 최초작성자, 온라인게시자, 악플러 등을 모두 잡아낼 수 있다고 경찰은 강조했다.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MtQ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