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레스터전 결승골, 일본 축구팬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 토트넘 홋스퍼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손흥민이 세 경기 연속으로 득점을 터뜨리면서 해외 축구팬들의 반응이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 10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토트넘 홋스퍼와 레스터 시티의 경기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추가골을 터뜨리며 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손흥민은 시종일관 레스터 시티를 괴롭히며 맹활약했다. 전반 15분 레스터 시티 페널티 박스 안에서 수비수 해리 멕과이어의 발에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이 손흥민의 다이빙 반칙을 선언해 아쉬움을 삼켰다.

하지만 경기 종료 직전 손흥민은 결승골을 성공시키며 아쉬움을 모두 날려버렸다. 무사 시소코가 걷어낸 공을 잡은 손흥민이 약 70m 가까이 드리블을 시도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자신의 리그 11호 골이자 시즌 15호 골을 기록했다.

한편, 팀을 승리로 이끈 손흥민의 득점에 일본 축구팬들의 반응이 덩달아 화제가 되고 있다. 주로 해외 반응을 번역해 게재하는 커뮤니티 ‘가생이닷컴’에 따르면 일본 네티즌들은 “케인 없는 경기 전승. 이대로만 계속 가면 우승도 가능하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에 그런 스프린트 골을 기록하다니 대단하다”, “역대 최강 월클! 쏘니! 이만큼의 아시아 선수가 있었나! 멋지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손흥민을 극찬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QGu4N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