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서울 이적 페시치 “감독님과 선수들에게 빨리 인사하고 싶다”

알렉산드르 페시치 ⓒ FC서울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세르비아의 명문 FK츠르베나 즈베즈다(레드스타) 출신의 특급 공격수 알렉산드르 페시치가 FC서울에 합류한다.

FC서울은 8일 구단 보도자료를 통해 “세르비아 1부 리그 득점왕 출신 최전방 공격수 페시치를 임대 후 완전이적 조건으로 영입했다. 페시치의 임대기간은 1년 6개월이며 현재 K리그에서 활약중인 외국인 선수 중 최고 대우 조건으로 FC서울에 합류했다”라고 전했다.

페시치는 190cm의 장신임에도 유연성과 발재간은 물론 개인기를 두루 갖춘 선수로 평가된다. 볼 키핑력과 드리블, 골 결정력이 뛰어난 최전방 공격수 자원이다. 큰 키를 이용한 발군의 헤더능력도 가지고 있어 머리, 발 모두 위협적인 공격수로도 평가 받고 있다. 특히 왕성한 활동량을 통한 연계플레이와 문전에서의 투쟁심 넘치는 플레이는 K리그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기대하게 하는 대목이다.

페시치는 2008년 세르비아 프로팀인 ‘FK라드니츠키 니슈’ 에서 데뷔했다. 이후 그리스 ‘OFI 그레테’ 를 거쳐 2011년부터는 몰도바 ‘FC셰리프 티라스폴’ 에서 두 시즌 간 활약하며 리그 59경기에 출전해 25골을 기록, 팀이 두 번의 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리는데 큰 역할을 했다. 2014년부터는 프랑스 리그앙 ‘툴루스FC’ 와 이탈리아 세리에 A 소속팀인 ‘아탈란타BC’ 등 유럽축구의 중심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기도 했다.

2017년에 세르비아 리그 최고 명문팀인 ‘FK츠르베나 즈베즈다’ 입단한 페시치는 한 시즌 동안 리그에서만 35경기에 출전해 25골을 기록하며 팀의 리그 우승은 물론 득점왕, 리그 최우수 선수에 오르며 세르비아 리그 최고의 선수로 등극했다. 이후 2018년 여름 이적시장에 사우디아라비아 리그 알이티하드로 자리를 옮겨 아시아 축구를 경험하기도 했다. 세르비아 U-19, U-21 대표팀은 물론 세르비아 성인대표팀 경력도 보유하고 있다.

FC서울은 페시치가 팀에 새로운 활기를 불어 넣어 줄 뿐 아니라 박주영, 윤주태, 조영욱, 알리바예프 등과 새로운 공격 조합을 통해 2019시즌 큰 에너지를 선사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페시치는 “우선 FC서울에 와서 너무 기쁘다. K리그에서 뛰었던 세르비아 선수들을 통해서 FC서울이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에서도 인정받는 빅클럽임을 들었고 팬들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이런 팀과 함께 할 수 있게 돼 영광이다” 면서 “일본 전지훈련 캠프에 가서 감독님과 선수들에게 빨리 인사 하고 싶고, 열심히 훈련해서 하루 빨리 팀에 녹아 들 수 있도록 하겠다. 올 시즌 내 모든 능력을 발휘해 FC서울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하겠다” 며 입단 소감을 전했다.

FC서울과 계약을 마무리 지은 페시치는 바로 가고시마 전지훈련에 합류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AY2t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