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륙 피겨 선수권대회, 차준환 97.33점 쇼트 개인 기록 달성

차준환
ⓒ브라보앤뉴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피겨 남자 싱들 차준환이 처음 출전한 4대륙 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했다.

차준환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대회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4.52점에 예술점수(PCS) 42.81점을 합쳐 97.33점을 따냈다.

이로써 차준환은 개인 쇼트 기록을 경신했다. 그 전까지 차준환의 개인 기록은 90.56점이었다. ‘2018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기록한 ISU공인 쇼트프로그램 점수였다. 이전 기록보다 6.77점을 끌어 올렸다.

차준환은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발레 음악인 ‘신데렐라’의 선율에 맞춰 쇼트프로그램 연기에 나섰다.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기본점 9.70점)를 깨끗하게 성공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차준환은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안전하게 착지한 뒤 플라잉 카멜 스핀에 이어 가산점 구간에서 시도한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반)까지 깔끔하게 처리했다.

차준환은 스텝 시퀀스 구간에서 팬들의 박수를 끌어냈고,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클린 연기’를 마무리했다.

개인 기록을 경신한 차준환은 메달권에도 성큼 다가섰다. 한편 여자 싱글 임은수는 쇼트프로그램을 4위로 마쳤으나 1위와의 포인트 차이가 크지 않아 메달권에 가깝다는 전망이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9iCu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