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도전’ 김보연, 태권도 유단자에 3개 국어-가수 경력까지 ‘팔방미인’

ⓒ tvN '할리우드에서 아침을'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김보연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tvN ‘할리우드에서 아침을’에서는 연기 경력 도합 120년을 자랑하는 배우 박정수, 김보연, 박준금의 할리우드 도전기가 펼쳐졌다. 이날 세 배우는 더 이상 ‘엄마’ 역할을 그만하고 싶다고 털어놓으며 ‘할리우드에서 아침을’에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박정수의 나이는 1953년생으로 올해 67세다. 김보연의 나이는 1957년생으로 63세다. 박준금의 나이는 1962년생으로 올해 58세다. 국내 드라마에서 입지를 다진 중년 여배우들이 할리우드에 도전하는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특히 김보연은 “내가 이 직업을 왜 택했나 생각했다”며 “내가 강하지 않았다면 죽었을 것이다. 그 정도로 힘들었다”고 남모를 연기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김보연은 “그래서 한 번 도전해보고 싶었던 것이다. 새로운 뭔가를 위해서”라며 쉽지 않은 도전에 나선 이유를 털어놨다.

이런 가운데 김보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976년 영화 ‘어머니와 아들’로 데뷔한 그는 MBC 8기 공채 탤런트로 활약했다. 김보연은 한국어와 영어, 불어 등 3개 국어에 능통하고 여기에 태권도 유단자로도 알려져 있다. 이뿐 아니라 대종상을 수상하기도 했고 6집까지 낸 가수이기도 하다.

이날 김보연은 능숙한 영어 회화로 주변을 놀라게 했다. 김보연의 몇몇 가족들이 미국에 있어 자주 오가곤 한다고. 특히 첫 오디션에서부터 떨림 없이 영어 대사를 소화해낸 김보연을 보며 할리우드의 캐스팅 디렉터는 “다른 사람과 비교되는 뭔가가 있다”고 말하며 그를 향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9aem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