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하나♥이용규 겹경사, 최대 26억 재계약에 둘째 임신까지

ⓒ 유하나 SNS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야구선수 이용규와 배우 유하나 부부가 겹경사를 맞이했다. 이용규는 한화이글스와 2+1년 최대 26억 재계약을 맺었고 둘째 임신 소식도 전했다.

유하나는 지난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12주 때 찍은 사진이다. 임신 소식 들으시고 피부 관리 어떻게 하냐고 엄청 많이 물어주신다. 임신해보신 분들은 아신다. 전보다 푸석하고 거칠고 갑자기 없던 트러블도 왕창”이라는 글과 함께 검은색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은 채 미소 짓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특히 유하나는 같은 날 진행한 SNS 라이브 방송에서 “태명은 동그리”라면서 “임신 14주 차다. 16주쯤에 병원에서 성별을 알려주는데 저는 아들이든 딸이든 상관없다. 도원(큰 아들)이는 요즘 배에 대고 ‘동글아 사랑해’, ‘동글아 너 남자야, 여자야?’라고 물어본다. 용규 선수도 잇몸이 만개했다”고 근황을 전해 시선을 모았다.

이용규는 지난달 31일 한화이글스와 FA계약을 했다. 2+1년에 계약금 2억 원, 연봉 4억 원, 옵션 연간 4억 원 등 최대 26억 원의 재계약을 마친 이용규는 하루 늦게 한화이글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이용규 또한 둘째의 임신 소식에 기뻐했다. 이용규는 “14주? 정도 된 것 같은데. 의사 선생님께서 살짝 ‘아들 같다’고 하셨다. 아들 둘 잘 키워야 한다”라며 경사를 알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EkdX5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