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도르트문트’ 손흥민이 더욱 힘을 낼 수 있는 이유


손흥민
ⓒ 토트넘 홋스퍼 공식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손흥민이 다시 한 번 ‘양봉업자’의 위엄을 제대로 보여줄 수 있을까.

토트넘 홋스퍼는 오는 14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2018/19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치른다.

토트넘에 챔피언스리그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더불어 중요한 대회라고 할 수 있다. 현재 토트넘은 리그컵과 FA컵에서 모두 탈락하며 또 다시 한 해를 무관으로 남을 가능성이 커졌다.

부상으로 이탈한 해리 케인과 델레 알리가 복귀를 준비하고 있지만 도르트문트전에서 나오더라도 완벽한 경기력을 보여줄 가능성은 크지 않다. 그렇게 토트넘은 손흥민을 믿을 수밖에 없다.

손흥민은 ‘꿀벌 군단’ 도르트문트 킬러다. ‘양봉업자’라는 별칭이 붙은 것도 그 이유다. 토트넘 이적 후 도르트문트전 4경기에서 3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현재 도르트문트전 통산 9경기에서 무려 8골을 터뜨렸다. 이중 6번을 소속팀에 승리를 안겼다.

영국 매체 ‘HITC’는 손흥민을 가리키며 “케인이 아닌 손흥민이 도르트문트전의 가장 중요한 선수가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또한 도르트문트의 현 상황도 토트넘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독일 분데스리가 1위를 달리고 있는 도르트문트는 기세를 올리다 잠시 주춤했다. 지난 6일 독일 도르트문트에 위치한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펼쳐진 2018/19 DFB포칼 16강전에서 베르더 브레멘에 승부차기 접전 끝에 탈락했다. 체력적인 문제에 ‘에이스’ 마르코 로이스마저 부상당하며 위기에 봉착한 도르트문트는 손흥민을 상대하기 위해 더 많은 고민을 하게 됐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vxh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