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홍탁집 아들 중국 직업, 여전히 유일한 힌트는 ‘백종원 한 마디’

ⓒ SBS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다시 한 번 그의 과거가 궁금해지고 있다.

과거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홍은동 포방터시장 홍탁집 아들이 다시 한 번 등장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아들이 중국에서 무엇을 했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전파를 타 관심을 모았다.

지난 방송에서도 아들은 중국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자세히 다뤄지지 않아 네티즌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번 방송에서 그 이야기가 나왔다.

홍탁집 어머니는 “아들이 중국 가서 3년 있다 오고 나서 취직이 되지 않았다. 그래서 식당을 함께 해보자고 말했다”라고 소개했고 백종원은 아들에게 “중국 어디에 있었는가”라고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아들은 이를 감추는 모습을 보여줬다. 아들은 “중국 톈진에서 수출 쪽 일을 했다”면서 “중국 일은 노코멘트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거짓말하지 말고 뭐했는지 말하라”면서 “나와 이야기하는 것은 진짜여야 한다. 내가 당신에 대해 제대로 알아야 뭘 도와주든지 할 수 있다”라고 다그쳤다.

아들은 대답했지만 방송에는 음성이 나오지 않았다. 따라서 무슨 일을 했는지 알 수 없다. 하지만 힌트가 하나 등장했다. 바로 백종원의 말이었다. 그는 “그러니까 정신 못차리고 가게 매출도 눈에 안들어온다”면서 “본인 얼굴이 방송에 나가도 괜찮겠는가. 사기 치고 도망간 것은 없는가”라고 물었다.

이로 인해 사람들은 홍탁집 아들이 중국에서 위험하거나 불법적인 일을 했을 수 있다는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범법자가 방송에 출연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면서 제작진이 사전에 충분히 조사를 하고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을 것이라는 주장 또한 하고 있다. 이는 여전히 물음표만 남은 채 호기심만 증폭되고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RhG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