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된 권혁, ‘혹사 논란’ 속 한화에서의 성적은?

권혁
ⓒ한화 이글스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한화 이글스 베테랑 왼손투수 권혁(35)이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다. 한화는 1일 “권혁에 대한 자유계약선수 공시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요청했다”고 발표했다.

한화는 권혁이 연봉 협상 과정에서 요구한 FA 공시 요청과 관련해 지난달 31일 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권혁은 재차 FA 공시를 구단에 요청했고 한화는 내부적으로 신중하게 검토한 뒤 31일 다시 협상을 벌였다. 하지만 권혁은 다시 한 번 방출을 요청했고 결국 구단도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

권혁은 구단과 2019시즌 연봉 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2군 스프링캠프 명단에 포함된 것을 확인하고 FA 공시를 요청했다. 한화는 권혁이 2군 스프링캠프에서 훈련을 시작해 1군 주축 선수로 자리 잡아주길 원했지만 권혁은 새로운 기회가 있는 팀을 찾아 떠나기로 결정했다.

2002년 삼성 라이온즈에서 데뷔한 권혁은 2015년부터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 후 첫 두 시즌동안 총 144경기, 207⅓이닝을 소화했다. 이후 권혁은 2016시즌이 끝나고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았고 이후 부진한 성적을 남겼다. 2017시즌 37경기에서 1승3패 11홀드 평균자책점 6.32를 기록했다.

2018시즌에는 허리 부상이 겹쳐 시즌 막바지에 합류해 16경기에서 평균자책점 4.91을 올렸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o9n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