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FC, ‘즉시 전력’ 전수현-김영찬 영입으로 뒷문 강화

김영찬 ⓒ 수원FC
전수현 ⓒ 수원FC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수원FC가 K리그 통산 100경기 이상 출전경력의 베테랑 골키퍼 전수현과 전북현대에서 중앙 수비수 김영찬을 임대 영입하며 전력 보강에 성공했다.

전수현은 195cm 86kg의 우수한 신체조건을 바탕으로 공중볼 처리 및 관리가 장점인 골키퍼로서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노련한 경기 운영 능력을 갖춘 선수이다.

울산 현대고-울산대를 졸업하고 2009년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통해 제주UTD 선수로 K리그에 데뷔했으며, 경찰청 무궁화 체육단(안산), 대전 시티즌, FC안양에서 활약하며 10시즌 119경기를 출전했다.

전수현은 “수원FC의 일원으로 팀에 합류하게 돼서 너무 영광이다. 올 시즌 수원FC가 승격하는데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 많은 응원 부탁드리며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좋은 모습과 성적으로 보답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영찬은 2014년에 이어 전북현대에서 임대 영입한 선수로 189cm 80kg로 큰 키를 활용한 공중볼 처리가 장점이며 탄탄한 수비력을 갖추었으며 빠른 스피드와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과감한 대인방어가 장점인 중앙 수비수이다.

신갈고-고려대를 졸업하고 2013년 전북현대를 통해 K리그에 입문하였으며 최근 6년간 대구FC, FC안양에서 주전 선수로 활약하며 74경기를 소화했다.

김영찬은 “2014년 이후 5년 만에 다시 수원FC로 돌아왔는데 5년 전과 달리 팀이 많이 성숙해져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었고, 합류하게 되어 너무 기쁘다. 2019년에는 반드시 수원FC가 승격할 수 있도록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대의 감독은 “작년 시즌 주전 골키퍼가 타 팀으로 이적하게 되어 즉시 전렴감이 필요했고 전수현 선수가 그에 적합하다고 생각되어 합류시켰다. 올해 박형순 선수와 선의의 경쟁을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되며, 김영찬 선수는 작년 시즌 안양에서 많은 경기를 소화하며 경기 운영 능력이 매우 향상되었고, 피지컬 및 제공력이 우수하여 전반적인 팀의 수비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EK85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