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디 ‘이 노래가 클럽에서 나온다면’ 음원 차트 1위, 음원 사재기?

우디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싱어송라이터 우디(Woody)의 신곡 ‘이 노래가 클럽에서 나온다면’이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에서 차트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우디가 지난 23일 발표한 신곡 ‘이 노래가 클럽에서 나온다면’은 30일 오후 3시 기준 실시간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소라의 ‘신청곡’, 엠씨더맥스의 ‘넘쳐흘러’ 등을 재친 기록이라 더 놀라웠다.

지난 2011년 보이그룹 엔트레인(N-Train)으로 가요계에 데뷔한 우디는 현재 인디안레이블 소속 싱어송라이터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우디는 가수 정준영, 로이킴, 에디킴 등이 출연하는 케이블채널 tvN 디지털 축구 예능 ‘FC 앙투라지’ 멤버다. 또한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의 김상수의 친동생이기도 하다.

우디의 새 싱글 ‘이 노래가 클럽에서 나온다면’은 지난 29일 벅스, 지니, 올레, 엠넷 등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우디의 ‘이 노래가 클럽에서 나온다면’이 멜론에서 1위를 차지하자 일부 네티즌들은 음원 사재기가 아니냐는 의심을 품기도 했다.

반면 아이돌 가수가 아닌 이들이 음원 1위를 차지하면 음원 사재기부터 의심하는 풍토는 사라져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DTNc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