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기성용 국가대표팀 은퇴 선언, “무엇보다 소중했다”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기성용이 국가대표팀 은퇴를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대한축구협회는 기성용(뉴캐슬 유나이티드)이 공식적으로 국가대표 은퇴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기성용은 30일 협회에 보낸 서신을 통해 “2019 AFC 아시안컵을 마지막으로 국가대표라는 큰 영광과 막중한 책임을 내려놓으려고 합니다”라며 은퇴를 공식화했다.

그는 “축구인생에서 국가대표는 무엇보다 소중했습니다”라며 “그동안 많은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신 팬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또한, 기성용은 “지난 아시안컵에서 팬들의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대표팀이 어려운 시기를 맞고 있지만 벤투 감독님의 지도 아래 동료들과 후배들이 힘을 모아 극복하리라 믿고 있습니다”라며 “대표팀을 응원하는 축구팬의 한사람으로 돌아가 한국 축구가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누구보다 기원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기성용은 “소속팀에서 최선을 다해 축구 선수로서의 경력이 끝날 때까지 팬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며 향후 소속팀에서의 활약을 약속했다.

기성용은 2008년 9월 5일 요르단과의 친선경기를 통해 국가대표 선수로 데뷔한 이래 세 번의 월드컵을 포함해 A매치 110경기에 출전해 10골을 기록했다. 110경기 출전은 차범근(136경기), 홍명보(136경기), 이운재(133경기), 이영표(127경기), 유상철(124경기), 김호곤(124경기), 조영증(113경기)에 이어 역대 대표팀 최다 출전 기록 8위에 해당한다.

특히 기성용은 2012년 런던올림픽 동메달의 주역으로 ‘런던세대’를 대표하는 선수다. 2015년 아시안컵부터 2018년 러시아월드컵까지 대표팀 주장을 맡아 경기장 안팎으로 팀을 이끌었으며 2011년과 2012년, 2016년 KFA 올해의 선수에 뽑히기도 했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2f3H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