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론병, 알고보니 윤종신과 테이크원도 앓고 있는 병?

ⓒ EBS1 명의 캡쳐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크론병이 다시 한 번 관심을 받고 있다.

자가면역질환 중 하나인 크론병은 입에서 항문에 이르는 소화관 어느 부위에서나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 장 질환이다. 주로 대장과 소장이 연결되는 부위에서 흔하게 발생한다. 미국의 의사 크론이 1932년 발견해서 크론병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크론병은 특히 발병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서 낫기 힘든 난치성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발병 초기에는 복통, 설사, 식욕 감소, 장출혈, 혈변 등이 생기고 이로 인해 빈혈과 영양부족, 극심한 체중 감소 증상이 동반된다.

크론병의 증상 중 하나인 항문 통증은 보통 치질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아 적절한 시기에 치료를 놓치는 일이 종종 발생한다. 크론병 환자 3명 중 1명은 항문 주위에 치열, 치루, 농양 같은 증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설사와 복통이 4주 이상 지속할 때에는 대장내시경을 통해 크론병 발병 여부를 확인하는 게 좋다.

한편 가수 윤종신과 래퍼 테이크원이 크론병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윤종신은 과거 한 방송에서 “지금도 크론병 때문에 혈변을 본다. 혈변을 보면 너무 무섭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BHk2X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