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완파’ 일본, 승부 가른 선제골은 ‘논란 솔솔’

ⓒ 일본축구협회 제공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선제골은 논란이 될 것 같다.

28일 밤(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2019 AFC 아시안컵 이란과 일본의 경기에서 예상치 못한 결과가 발생했다. 일본이 오사코 유야의 두 골과 하라구치 켄키의 쐐기골을 앞세워 아시아 최강으로 불리는 이란을 3-0으로 완파하고 결승전에 진출하는데 성공했다.

사실상의 결승전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많은 관심을 받았지만 경기 결과는 생각보다 한 쪽으로 기울어졌다. 하지만 경기 내용은 팽팽했다. 전반전을 득점 없이 마친 양 팀은 후반 11분 일본의 선제골로 균형이 기울어졌다. 여기에 후반 22분 페널티킥을 얻어낸 일본은 추가골을 성공시켰고 후반 추가시간에 쐐기골까지 터지면서 3-0 완승을 거뒀다.

무엇보다 선제골 장면이 제법 논란이 될 가능성이 엿보인다. 이란 진영에서 돌파하던 미나미노가 이란 선수와 충돌해 넘어졌다. 이후 이란 선수 5명 가량이 일제히 심판을 둘러싸고 항의했다. 그 사이에 미나미노가 재빨리 경기를 진행했고 미나미노의 크로스를 받은 오사코가 헤더로 골을 기록했다. 항의한 사이에 일어난 일이었다. 이란 선수의 부주의가 지적되고 일본의 비매너 논란이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한편 조별리그 세 경기를 포함해 6전 전승을 거둔 일본은 2011년 대회 우승 이후 8년 만에 다시 결승 무대에 서게 됐다. 일본은 하루 뒤 열리는 카타르와 UAE의 준결승 승자와 내달 1일 결승전에서 만나 통산 다섯 번째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한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nIFrE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