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책골 기록한 토트넘 요렌테, 풀럼전 평점은 6.94

ⓒ 토트넘 홋스퍼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페르난도 요렌테의 평점, 자책골 감안하면 나쁘지 않았다.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 코티지에서 열린 풀럼과 토트넘의 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에서 토트넘은 요렌테의 자책골로 끌려갔지만 후반 들어 델리알리와 해리 윙크스의 골에 힘입어 2-1 짜릿한 역전승으로 승점 3점을 챙겼다.

아찔한 한 판이었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16분 코너킥 위기에서 실점했다. 풀럼의 킥이 길게 올라왔고 엉뚱하게도 이는 수비 가담에 나선 요렌테의 다리로 향했다. 공은 요렌테를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렇게 전반전은 토트넘이 0-1로 끌려간 채 종료됐다.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한 요렌테는 경기를 뒤집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반전은 동료들에게서 나왔다. 후반 6분 에릭센이 올려준 크로스를 델리알리가 헤더로 받아 넣으며 동점골을 만들었고 교체로 투입된 은쿠두가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올려준 공을 해리 윙크스가 또다시 헤더로 역전골을 터뜨렸다.

자책골을 기록했지만 요렌테의 평점은 나쁘지 않았다.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경기 종료 후 요렌테에게 평점 6.94를 부여했다. 팀 내 평균치와 비슷한 수준이다. 최전방 공격수의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에서는 극적인 결승골을 기록한 해리 윙크스가 7.81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dUVPY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