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난동’ 박정태, 박정태라서 더욱 충격적인 소식

ⓒ한스타 제공


[스포츠니어스|온라인 뉴스팀] 박정태라서 더욱 충격이다.

18일 복수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부산 금정경찰서는 특가법상 운전자 폭행과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전 프로야구 선수인 박정태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오전 0시 35분 경 금정구 청룡동의 한 도로가에서 음주운전과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상황을 살펴보면 박정태는 자신의 카니발 승용차를 세워놓고 대리운전을 기다리는 중이었다. 그러던 중 도로를 지나던 버스기사가 경적을 울리며 차량 이동을 요구했다고. 박정태는 운전대를 잡고 20m 가량 음주운전으로 차량을 이동시킨 뒤 버스에 올랐다. 그는 운전 중인 버스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차량 핸들을 꺾는 등의 난동을 부렸다.

결국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고 조사 결과 박정태는 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 농도 0.131%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태는 현행범으로 체포됐고 현재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무엇보다 부산과 롯데자이언츠의 전설적인 인물인 박정태가 체포됐다는 사실은 큰 충격일 수 밖에 없다. 그는 롯데에서 활약하면서 인상 깊은 활약을 선보였던 선수다. 박정태는 은퇴 후에도 롯데에서 타격코치와 퓨쳐스 감독 등을 역임하면서 지도자 경력도 쌓았다. 박정태는 은퇴 이후 줄곧 유소년 야구팀을 후원하는데도 앞장서왔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0isi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