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베트남 16강 진출 이끈 ‘페어플레이 점수’의 뜻은?

박항서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베트남이 ‘페어플레이 점수’ 제도에 따라 아시안컵 16강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지난 17일(한국시각)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예멘과의 2019 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3차전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해 조 3위에 올랐다. 이로서 각 조 3위에 오른 6팀과 성적을 겨루게 된 베트남은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레바논에 앞서 간신히 3위 팀 성적 상위 4팀 대열에 합류했다. 베트남은 16강전에서 B조 1위 요르단과 만난다.

한편 베트남의 16강 진출을 이끈 ‘페어플레이 점수’의 뜻에 축구팬들의 이목이 쏠린다. ‘페어플레이 점수’는 이번 대회에서 아시안컵 역사상 최초로 도입됐다. 페어플레이 점수제는 순위를 가리는 승점, 골득실, 다득점 부문에서 동률일 경우 발동된다. 경고는 1점 감점, 경고 두 장을 받아 나온 퇴장·즉각 퇴장은 3점 감점, 경고 직후 나온 즉각 퇴장은 4점 감점된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경고 5장을 받은 베트남은 페어플레이 점수 -5점을 기록했고 레바논은 -7점을 기록했다. 따라서 3위 팀 성적 비교 시 승점, 골득실, 다득점이 모두 동일했던 베트남과 레바논은 페어플레이 점수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만약 레바논이 북한과의 최종전서 옐로카드 2장을 받지 않아 페어플레이 점수마저 동일했다면 두 팀 간 추첨을 통해 16강 진출팀이 가려질 뻔 했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uISVD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