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승 2패’ 박항서의 베트남, 16강행 가능성 높을까


박항서
ⓒ디제이 매니지먼트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박항서 감독이 이끌고 있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새로운 드라마를 쓸 수 있을까.

베트남은 지난 16일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에 위치한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D조 3차전인 예멘과의 경기에서 2-0으로 완승을 거두며 기사회생했다. 앞서 이라크와 이란에 각각 2-3, 0-2로 패배했던 베트남은 예멘을 꺾으며 조 3위에 올랐다.

최종전에서 2골 차 승리를 거둔 베트남은 16강 진출 가능성이 남아있는 상황이다. 이번 대회에는 6개 조의 3위 6개 팀 중 성적이 좋은 4팀이 16강에 진출한다.

아직 E조의 레바논과 F조의 오만이 한 경기를 덜 치른 상황이지만 베트남은 바레인, 키르기스스탄에 이은 세 번째에 위치하고 있어 여유로운 편이다. 골득실 역시 –1로 오만의 –2, 레바논의 –4에 비해 유리한 편이다.

한편, 베트남은 2007년 동남아시아 대회 이후 12년 만에 아시안컵 본선 무대를 밟았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KLwF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