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축구] 이승우 물병, 시비 가릴 일 아니다

이승우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이승우가 물병을 걷어차는 장면이 포착되어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은 한국시간 16일 오후 10시 30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나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중국에 2-0 완승을 기록했다. 이로써 한국은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해 비교적 좋은 대진을 얻게 됐다.

한국이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며 좋은 결과를 얻었지만 불만을 터뜨린 사람이 있다. 이승우는 이번에도 출전이 불발되며 물병을 걷어차고 정강이 보호대를 던지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를 두고 논쟁이 치열하다. 일부는 이탈리아에서 부른 이승우를 기용하지 않은 벤투 감독의 교체 전술에 문제를 제기했다. 다른 한편에서는 선수 기용의 권한은 감독에게 있다며 이승우의 행동이 경솔했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이를 반대로 생각하면 전혀 시비를 가릴 일이 아니다. 이승우는 나상호의 대체자로 대표팀에 발탁됐고 선수 기용의 권한은 벤투 감독에게 있다. 벤투는 이승우 없이도 조별예선 세 경기를 모두 승리하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는 결과를 얻어냈다.

이승우가 물병을 걷어찬 이유도 선수의 입장으로서는 이해할 수 있는 문제다. 그는 프로선수이고 국가대표 선수로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것에 당연히 화를 낼 수 있다. 그가 표시한 불만의 대상은 감독일 수도 있고 본인을 향한 불만일 수도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선수가 감독에게 불만을 나타낸다고 해서 사적인 감정으로 선발명단을 꾸릴 인물이 아니다. 벤투 감독도 선수 시절을 겪었기에 선수의 심리를 잘 이해할 수 있다. 벤투 감독의 최대 관심사는 팀이다. 선수 심리가 어떤지 정도만 파악하고 과연 그를 어느 때 쓸 수 있을지만 고민하면 된다. 그게 감독의 역할이다.

다만 이승우의 행동이 팀 전체에 피해를 입히게 된다면 벤투 감독은 그를 끝까지 기용하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경기 출전이 불발되며 물병을 걷어찬 정도의 행동이 과연 팀에 얼마나 큰 악영향을 미칠지는 의문이다. 동시에 큰 악영향이 없다면 벤투 감독의 용병술에 비판을 가하기도 어렵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기성용은 이승우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다”라면서 “아직 어려서 그렇다. 잘 타이르겠다”라고 말했다. 사실 시비를 가릴 일도 아니다. 이승우는 이승우답게 놔두면 된다. 그의 행동에 일일이 반응하며 책임자를 색출하고 비난을 퍼붓겠다는 반응이 팀에 더 악영향을 끼치진 않을까.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LpRi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