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축구] 김민재, “황의조 자리 바꾸자고 할 때마다 골 넣어”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김민재가 코너킥 세트피스 상황에서 두 경기 연속으로 골을 기록한 비결을 전했다.

김민재는 한국시간 16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열린 2019 UAE AFC아시안컵 조별예선 C조 3차전 중국전에서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키며 팀의 2-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지난 키르기스스탄전 헤딩골에 이은 두 경기 연속 골이었다.

그 이전에도 이정수, 곽태휘 등 제공권이 좋은 수비수들이 골을 기록하곤 했다. 신태용 감독 체제에서는 독일을 상대할 때 김영권이 좋은 위치 선정으로 선제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제 아시안컵에서 ‘골 넣는 수비수’의 타이틀은 김민재에게 넘어 온 듯 모인다.

김민재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세트피스 골에 대한 뒷 이야기를 전했다. 황의조가 김민재의 두 경기 연속 골을 도왔다는 내용이다. 김민재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황)의조형이 ‘자리를 바꾸자’라고 할 때마다 이상하게도 골이 나오고 있다”고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둘은 세트피스에 가담하면 사전에 약속한대로 자리를 잡은 뒤 킥을 할 때 정해진 순서대로 움직인다. 그런데 김민재가 골을 넣을 때마다 황의조는 공격에 가담한 김민재에게 정해진 자리를 바꾸자고 말했단다. 황의조의 조언에 대로 자리를 바꾸면 이상하게도 볼이 김민재를 향했다. 그는 두 번 모두 헤딩슛으로 득점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김민재는 이어 “형들에게 ‘제가 세 골만 넣을 게요’라고 말하고 다녔다. 원래 골을 잘 넣는 편도 아니라서 많이 생각하고 한 얘기가 아닌데 계속 골이 나오고 있다”라며 밝은 모습을 보였다. 그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집중력을 가지고 움직이다 보니 골이 터지는 것 같다”라며 자신의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lCRfQ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