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축구에 일본 네티즌 반응, “황의조 다치게 하지 마”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이 중국 대표팀을 상대로 기분 좋은 2-0 승리를 거둔 가운데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일본 네티즌들은 감바 오사카에서 뛰고 있는 황의조를 아끼는 모습을 보여줬다.

황의조는 한국시간 16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아부다비에서 열린 2019 UAE AFC아시안컵 조별예선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선발로 출전해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의 골과 김민재의 헤딩골로 우리 대표팀은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편 이를 지켜본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이 흥미롭다. 해외 네티즌들의 반응을 모아 놓은 ‘가생이닷컴’은 일본의 온라인 커뮤니티 ‘5ch’의 반응을 정리해 올렸다.

‘가생이닷컴’이 게시한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에 의하면 그들은 한국과 중국의 경기를 제 3자의 입장에서 흥미롭게 지켜보고 있었다. 그러나 J리그 감바 오사카에서 활약하는 황의조에게만은 감정을 이입하며 그를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황의조의 페널티킥 장면 이후 비춰진 목의 상처가 재차 일본 네티즌들의 눈길도 모은 모양이다. 앞서 황의조는 필리핀을 상대하면서도 오른쪽 목에 까진 상처로 인해 약간의 출혈이 있었다. 그리고 이번 중국전에서도 경합 과정에서 왼쪽 목 근처에 선명하게 두 줄의 상처가 눈길을 끌어 축구 팬들에게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에 일본 네티즌들도 “황의조를 다치게 하지 마라”라며 공분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네티즌들은 “황의조 목에 긁힌 상처가 있다”, “황의조는 저번 경기에서도 목에서 피를 흘렸었다”라며 황의조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들은 이어 황의조의 활약도 응원하는 모습을 보였다. 황의조가 전반전 아쉽게 골대를 맞추는 슈팅을 기록하자 “황의조가 좋아하는 각도였다”, “손흥민보다 황의조가 무서울 정도”라며 즉각적으로 반응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fMyb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