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 손흥민이 보여줬던 조력자의 리더십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홍인택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이 중국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면서 C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손흥민이 대표팀에 합류하자마자 주장 완장을 차고 선발로 출장한 가운데 좋은 시너지 효과를 줬다.

우리 대표팀은 한국시간 16일 오후 10시 30분 아부다비에서 열린 2019 UAE AFC아시안컵 조별예선 C조 3차전에서 중국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손흥민은 이날 공격 2선에 배치되어 전방에서 공격을 주도했다. 모두가 보고 싶어했던 골은 없었지만 그만큼 다른 선수들을 도우며 조력자의 리더십을 보여줬다.

손흥민은 드리블 돌파, 측면 전환 패스, 황의조를 향한 전진 패스뿐만 아니라 움직임으로 중국 수비수들을 몰고 다녔다. 그러면서 다른 선수들에게도 공간이 생겼고 우리 대표팀은 다양한 선수들이 슈팅을 기록할 수 있었다.

손흥민은 명실상부 이날 경기의 주인공이었다. 다만 고전적인 주인공이라기 보다 팀의 중심을 잡아주는 리더십을 보여준 조력자의 역할을 보여줬다. 손흥민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도 황의조에게 양보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코너킥으로 김민재의 골을 돕기도 했다.

그동안 팀의 스타 플레이어들은 자신이 골까지 해결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모든 경기에서 주목을 받는 유형이었다. 손흥민은 약간 다른 모습이었다. 골은 없었지만 손흥민의 합류와 활약으로 팀이 살아났고 상대 팀에도 혼란을 주면서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뒀다.

손흥민이 조력자의 역할을 충실히 해냈다는 점은 그의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드러났다. 손흥민은 페널티킥을 황의조에게 맡겼던 이유에 대해 “황의조가 자신감이 좋고 골을 많이 넣어서 얘기한 부분이다. 황의조가 골을 많이 넣으면 팀에도 도움이 된다”라며 팀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민재의 골을 도왔던 부분에서도 “도움을 줄 수 있었다는 거 자체가 좋았다. 김민재가 헤딩하는 움직임이 좋았다”라며 공을 김민재에게 돌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손흥민이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임을 증명하면서 우리 대표팀의 우승컵을 향한 여정도 녹색불이 켜졌다. 우리 대표팀은 1위 진출로 이란, 혹은 일본과의 토너먼트 대진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의 희생 없이는 힘들었을지도 모르는 결과였다.

intaekd@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S00sh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