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게 ‘공한증’ 물었더니 “이 경기만 이기려 온 거 아냐”

ⓒ AFC 아시안컵 공식 페이스북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손흥민은 공한증을 신경 쓸 겨를이 없다. 손흥민의 시선은 우승을 향해 있는 듯 보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우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치렀다. 결과는 2-0으로 우리 대표팀이 승리하면서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두 골에 모두 관여하는 등 경기를 주도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해냈다. 앞서 한 중국 기자는 경기를 앞두고 “공한증 같은 건 옛말이다. 중국인은 이제 한국을 충분히 이길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기세등등했다. 그러나 중국은 결정적인 장면에서 모두 득점에 실패하며 결과를 얻어내지 못했다.

손흥민은 경기 후 “체력 회복을 감독님과 코치진이 많이 도와줬다”라면서 “이 상태로 경기장을 나갔는데 저 말고 다른 선수들이 잘해줬다. 골 안 먹고 무실점으로 마무리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경기 소감을 전했다.

중국을 이겼다는 점에 공한증에 관한 질문도 나왔다. 이에 손흥민은 “우리가 이 경기만 이기려고 온 게 아니지 않나. 더 앞을 바라보는 팀이기 때문에 그런 거 하나하나 신경 쓸 겨를이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히며 “선수들도 저도 마찬가지로 오늘 경기에서 이겼다고 자만하지 않고 16강부터 결승까지 가는 길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며 각오와 함께 덧붙였다.

손흥민은 마지막으로 축구팬들의 응원을 부탁했다. 손흥민의 활약으로 우리 대표팀은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으며 본인을 비롯한 선수단 전체가 5일이라는 휴식 시간을 갖게 됐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yXaB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