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율희父, 최민환에 “첫 만남에 혼났어야”

ⓒ KBS2 '살림남2'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율희의 아버지가 사위와의 첫 만남 당시를 회상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이하 ‘살림남2’)에서는 FT아일랜드 최민환♥율희 부부가 처갓집을 방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최민환은 장인의 등장에 어색함을 드러냈고, 장인은 “사위와 벽이 있는 거 같다”고 말했다. 장인은 최민환에 “자주 안 왔다. 원래 첫 만남에 혼났어야 됐다”며 눈치를 줬고, 장모는 “상견례 날 너희 가고 많이 혼났다. 미리 얘기를 안 해서”라고 고백했다.

특히 장인은 “사위가 재작년 12월 처음 인사를 하러 왔었다. 그런데 뜻밖의 소리를 하더라. 아기를 가졌다고. 인사가 아니라 결혼하겠다고 온 거다. 할 말이 없더라. 화조차도 안 났다”며 그 당시 심경을 전했다.

그러나 장인은 이미 가족이 된 최민환과의 어색함을 깨기 위해 노력했다. 율희의 아버지는 “뭔가 벽을 깨야하는데 우리가 그걸 못 깼다. ‘최 서방’이란 호칭도 아직 어색하다”라고 솔직함을 드러냈고, 술자리 이후 한층 더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XflSr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