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상 전명규 실체 “피해자를 가해자라고 얘기해” 압박 의혹

ⓒ SBS '8시 뉴스'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한국체대 전명규 교수의 실체가 다시 한 번 드러났다.

SBS는 16일 전 교수의 음성이 담긴 녹취를 입수하며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가 쇼트트랙 대표 심석희의 폭행 피해 폭로를 막으려 한 정황이 있다”라고 보도했다.

전 교수는 지난 10월 국정감사 당시 조재범 전 코치에게 폭행을 당한 심 선수가 폭로를 하지 못하게 하려고 압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SBS에 의하면 전 교수는 “(심석희가) 맞자마자 그다음 날 기자회견 하려고 했어. 내가 그거 막은 거야. 새벽 1시까지 얘기하면서”라는 발언과 함께 조재범 전 코치를 고소했던 또 다른 폭행 피해자들이 소송을 취하하도록 압박했다.

전 교수는 또한 “‘나 이거 못하겠어 석희야’라고 말할 수 있을 때 까지 압박은 가야 한다는 거야”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SBS는 이어 “전 교수의 지시는 치밀하고 구체적이었다”라며 “다른 폭행 피해자의 소송 취하를 위해 피해자의 남자 친구를 비롯한 지인을 찾아 압박하라고 했으며 심석희 측을 설득하라는 지시 내용은 압박을 넘어 협박에 가까웠다”라고 보도했다.

전 교수는 “(조재범이) 구속이 됐잖아. 이제 그만해야지 너희. 이 말을 누가 해줘야 하지 않느냐 이거야. 너희가 그러면 이제 거꾸로 가해자야 너희가. 피해자가 아니라. 그래 안 그래? 그런 식으로 얘기할 수 있는 게 필요하다는 거야. 그리고 얼음판에서 너희가 어떻게 살려고 말이야”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오히려 피해자들을 가해자로 몰아 붙이는 프레임을 준비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전 교수는 스타 출신 선수들과 대표 선수들의 탄원서까지 준비하며 가해자로 지목된 조 전 코치의 형량을 어떻게든 줄이려고 한 정황이 나타나기도 했다. 당시 심석희를 제외한 다른 폭행 피해자 세 명은 조 전 코치와 합의했다가 조 전 코치의 성폭행 혐의가 드러난 뒤 두 명이 합의를 취소했다.

전명규 교수는 이전에도 같은 프레임으로 폭행과 성폭행을 무마한 것으로 보인다. SBS 보도에 의하면 전명규 교수의 제자들 중 폭력, 성추행, 도박으로 징계를 받았던 제자들은 모두 지도자로 복귀했었고 현재까지 코치 생활을 하고 있는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끝으로 SBS는 “이들의 배후에도 전 교수가 있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다”라며 보도를 마쳤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vO39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