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트레이드’ 문선재와 정용운은 어떤 선수?

정용운
ⓒKIA 타이거즈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프로야구 LG 트윈스 외야수 문선재(29)와 KIA 타이거즈 좌완 투수 정용운(29)의 맞트레이드가 성사됐다.

LG는 17일 “문선재를 KIA에 내주고 KIA로부터 좌완 투수 정용운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광주동성고 출신으로 고향 팀에서 뛰게 된 문선재는 프로 통산 7시즌 동안 타율 0.250, 18홈런, 87타점, 107득점, 25도루를 기록했다.

정용운은 충암고를 졸업하고 2009년 2차 2라운드 전체 16순위로 KIA에 입단했다. 프로 통산 54경기에 등판해 4승 4패 평균자책점 6.60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3경기에 나서 1승 평균자책점 6.30을 남겼다.

2017년 오랜 부진 끝에 데뷔 첫 선발승을 거둔 그는 그해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25경기를 소화했다. 59.1이닝을 던져 41실점(39자책점) 하며 평균자책점 5.92를 기록했다. 한국시리즈에도 출전해 두 타자를 상대하며 0.1이닝을 막았다.

외야진이 포화 상태인 LG는 백업 외야수인 문선재를 보내고 좌완 투수진을 보강하는 데 성공했다. 눈에 띄는 외야 백업 자원이 없는 KIA에도 필요한 트레이드였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hkloO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