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예멘] 박항서의 베트남, 예멘전 승리하면 16강 가능할까?


ⓒ 베트남 축구협회

[스포츠니어스 | 곽힘찬 기자] ‘박항서의 매직’이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힘을 발휘할 수 있을까.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17일 오전 1시(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의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예멘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D조 3차전을 치른다.

베트남과 예멘 모두 급한 처지다. 양 팀은 지난 1, 2차전에서 이란-이라크에 2연패를 당했다. 이들이 16강 진출을 위해서는 최종전에서 무조건 승리해 조 3위를 수성하는 수밖에 없다. 일단 분위기는 베트남이 좋다. 예멘은 2경기를 치르면서 득점 없이 8실점을 내주며 최악의 경기력을 펼쳤다. 이라크에 2-3, 이란에 0-2로 아쉽게 패배한 베트남과 확연하게 다른 모습이었다.

이번 아시안컵 대회는 조 3위를 하더라도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물론 각 조 3위를 차지한 6개 팀 중 상위 4개 팀이 토너먼트로 진출하기에 득점이 많을수록 유리하다. 베트남이 만약 예멘을 격파한다면 2무 1패를 기록한 B조 3위 팔레스타인을 밀어내고 상위 4팀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다.

다른 경기장의 결과에 따라 베트남의 16강 진출이 확정될 수 있다. 물론 베트남이 예멘을 이긴다는 가정 하에서다. 한국이 포함되어 있는 C조에서 키르기스스탄과 필리핀이 무승부를 거둔다면 ‘박항서의 매직’이 빛을 발할 수 있게 된다.

emrechan1@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7rFDl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