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4분이 바꾼 운명’ 인도, 바레인에 PK 내주며 0-1 패 조별예선 탈락

ⓒ AFC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이번 대회에서 이변을 일으키며 조 2위를 달리던 인도가 가장 먼저 귀국길 짐을 쌌다.

바레인은 한국시간 15일 오전 1시 알샤르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UAE AFC아시안컵 조별예선 A조 3차전에서 인도를 상대로 후반 경기 종료를 얼마 남겨두지 않은 채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1-0으로 승리했다. 이번 대회 이변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던 인도는 2위 자리를 유지했으나 마지막 4분을 버티지 못하며 이번 대회에서 가장 먼저 조별예선에서 탈락했다.

인도는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자국 축구 영웅 체트리와 쿠루니안 투 톱, 나르자리, 할더, 보르게스, 싱을 중원에 배치하고 보스, 에다토디카, 징간, 코탐이 백 포 라인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싱 산두가 꼈다.

이에 맞서는 바레인은 4-2-3-1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알 로마이히가 최전방, 디야와 라시드, 마단이 공격 2선에 섰고 알 아스와드, 알사피가 허리를 지켰다. 주마, 알하얌, 알 샴산, 사에드 레다 이사가 백 포를 구성했으며 바레인 골문은 하셈이 지켰다.

인도는 전반 4분 만에 중앙수비수 에다토디카가 빠지면서 란잔 싱이 투입되는 등 초반부터 계획이 어긋나기 시작했고 바레인의 파상공세를 모두 막아내는 듯 했지만 후반 정규시간 종료 직전 수비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허용하고 말았다.

결국 바레인은 천금과 같은 페널티킥을 자말 라시드가 성공하면서 1-0으로 앞섰다. 인도는 승점 3점을 유지하며 최하위를 기록했고 바레인은 승점 4점으로 조 3위를 차지하면서 16강 진출 가능성이 높아졌다. 아시안컵에서는 조 3위들이 거둔 성적으로 상위 4팀까지 16강에 진출할 수 있다.

한편 다른 경기장에서는 개최국 아랍에미리트와 태국이 1-1 무승부를 거두며 각각 승점 1점을 기록, 아랍에미리트가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했으며 태국이 바레인에 2차전에서 승리를 거뒀기 때문에 승점이 같지만 승자승 원칙에 의해 조 2위를 기록,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3lqEs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