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이런 부부 있었나? 안현모♥라이머 첫 방송부터 ‘서늘’

ⓒ SBS '동상이몽2'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동상이몽2’에 새롭게 합류한 안현모와 라이머의 결혼 생활이 의외의 ‘서늘함’을 안겼다.

14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라이머-안현모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6개월 간의 열애 끝에 결혼식을 올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두 사람은 결혼한지 16개월 된 ‘신혼’이지만 방송에 비쳐진 그들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고개를 갸웃하게 만들었다.

두 사람은 각자 일을 한 후 밤 12시에야 재회했다. 남편을 만난 안현모는 반가움에 마치 혀가 반 토막 난 듯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안현모는 옷도 안 갈아입고 라이머를 기다렸지만, 라이머는 무심하게 “옷 갈아입으라”고 말하며 무심한듯 부족한 리액션을 보였다.

이어 안현모는 공부를 시작했고 라이머는 집에서 일하기 시작했다. 집안은 정적이 흘렀고 이 정적을 깬 대화도 업무와 관련한 일이었다. 이 모습을 본 MC 김숙은 “라이머는 자신이 필요할 때만 대화하는 스타일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안현모는 “정확하다”면서 놀라워했다.

라이머는 TV를 틀었고 공부 중이던 안현모는 함께 볼 수 없어 아쉬워했다. 라이머는 계속 입으로 이야기를 하면서 TV를 봤고 결국 안현모는 참아왔던 서운함들 드러내면서 첫 방송부터 부부위 위기를 보여줘 모두를 긴장하게 했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9JwOK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