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문 셔터 내린 맨유 데 헤아를 향한 찬사들 모아보니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맨유 골문을 지키는 데 헤아가 지난 토트넘과의 경기에서 환상적인 선방을 펼치며 세계 축구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맨유는 한국시간 14일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1-0으로 승리했다. 공격 기회와 결정적인 득점 기회는 토트넘이 앞섰지만 토트넘 공격진들은 결국 데 헤아의 벽을 넘지 못하며 득점에 실패했다.

데 헤아는 이날 토트넘이 기록한 11개의 유효슈팅을 모두 막아내는 놀라운 활약을 펼쳤다. 영국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도 이날 최고의 선수로 데 헤아를 곱기도 했다. 데 헤아의 환상적인 선방에 많은 이들이 그를 향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팀을 이끄는 솔샤르 감독은 “후반 상대 압박으로 점수를 많이 내지 못했지만 네 명의 수비와 데 헤아가 믿기 힘든 수비를 보여줬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데 헤아의 팀 동료 린가드의 생각도 같았다. 경기 후 영국 `더 선`과 인터뷰를 가진 린가드는 “데 헤아의 평소 모습일 뿐이었다. 그는 훌륭하다. 실점할 것 같은 상황에서도 그는 막아낸다”면서 “몇몇 그의 선방은 `오마이갓`이라는 감탄사를 내뱉게 했다. 그는 세계 최고의 골키퍼이다”며 극찬했다.

그를 향한 찬사는 단순히 맨유 구성원만 있었던 게 아니었다. 맨유와 데 헤아를 상대한 토트넘 홋스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담독도 데 헤아를 향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정말 놀라운 선방이었다”라고 평가했다.

영국 ‘BBC”는 트위터를 통해 “데 헤아는 분명히 지구인이 아니다”라며 이날 활약상을 한 줄로 요약했다. 이날 경기를 마친 데 헤아는 경기 후 “우리는 여전히 맨유가 톱4가 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mP5t2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