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종합선수권 쇼트 결과, 유영·임은수·이해인의 순위는?

ⓒ 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스포츠니어스 | 온라인 뉴스팀]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유영이 1위를 차지했다.

유영(과천중)은 12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했다. 오는 3월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리는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출전권과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출전권이 걸린 이 대회에서 유영은 67.68점을 받아 28명의 선수 중 1위를 차지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지난 해 12월에 열린 회장배 랭킹 대회 결과를 합산해 세계선수권대회에 남녀 싱글을 각각 1명씩 파견해왔다. 유영은 아직 시니어 연령이 되지 않아 1위를 차지하더라도 세계선수권대회에는 출전할 수 없다. 하지만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출전권은 무난하게 거머쥘 것으로 예상된다.

유영은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 처리했고 곧바로 트리플 플립을 깔끔하게 뛴 뒤 플라잉 카멜 스핀과 레이백 스핀을 차분하게 연기했다. 유영은 가산점 구간에서도 더블 악셀을 큰 실수 없이 뛰었고 스텝시퀸스와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프로그램을 마쳤다.

한편 지난 달 회장배 랭킹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임은수(한강중)는 67.14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이해인(한강중)이 63.66점으로 3위, 김예림(도장중)은 63.60점으로 4위를 차지했다. 이들의 최종 결과는 13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스케이팅 성적으로 갈린다.

press@sports-g.com

이 기사의 단축 URL은 https://www.sports-g.com/1QqNB 입니다.